심장에 ‘진짜 기계’ 심은 터미네이터 근황

영화 ‘터미네이터’에서 주연을 맡았던 배우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체내에 인공심장박동기를 삽입했다.

CNN은 2024년 3월 26일 슈워제네거가 팟캐스트 방송에서 인공심장박동기 삽입 수술 사실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지난 18일 수술을 마친 후 회복하고 있다.

이번 인공심장박동기 삽입 수술은 불규칙해진 심장 박동을 정상 궤도로 돌려놓기 위함이다.

그는 ‘이엽성 대동맥판막’이라는 선천적 심장 결함을 가지고 있다. 대동맥판막은 3개의 소엽으로 구성된다.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에 위치해 좌심실로 혈액이 역류하는 것을 막는다. 그러나 ‘이엽성 대동맥판막’의 경우 소엽이 2개뿐이라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한다.

그는 1997년, 2018년, 2020년 등에도 인공판막 설치·교체 수술을 받았다. 직전 수술에서 생긴 흉터 조직의 영향으로 심장 박동에 이상이 생기자 의료진은 인공심장박동기 삽입을 권유했다.

영화 ‘터미네이터에’서 사이보그를 연기했던 슈워제네거는 이제 자신이 “조금 더 기계에 가까워졌다”며 농담을 하기도 했다.

슈워제네거는 당초 사적인 정보 공개를 꺼렸으나, 자신과 같은 병을 앓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기 위해 투병 근황을 공개하고 있다. 슈워제네거는 “내 수술 소식을 듣고 희망을 얻었다는 팬들의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슈워제네거는 “선천적인 문제를 갖고 있지만 불평하지 않는다”며 “꾸준히 병원을 방문하고 의료진의 말을 잘 들었기 때문에 지금까지 잘 살아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회복 중이며, 건강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 나흘 후인 2024년 3월 22일 캘리포니아 환경보호 캠페인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2024년 77세가 된 슈워제네거는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 넷플릭스 드라마 시리즈에도 출연 중이다. 슈워제네거는 “당장 헬스장에 가서 본격적인 훈련을 할 수는 없지만, 곧 있을 촬영 준비를 100% 마칠 것” 이라고 전했다.